[보도자료 : 웹젠]


웹젠(대표 김태영) 이 자사의 신작 모바일 MMORPG 의 서비스명을 'R2M' 으로 확정하고 상표권을 출원했다. 

 

출시 후 14년 동안 인기리에 서비스되고 있는 PC 온라인게임 ‘R2(Reign of Revolution)’ IP 를 이용한 모바일 게임 ‘R2M(R2Mobile)' 의 하반기 출시를 준비한다.


웹젠의 신작 ‘R2M’ 은 원작 'R2' 의 핵심 개발자들을 주축으로 개발됐으며, '힘과 전투'라는 'R2' 의 핵심 콘텐츠와 게임성을 모바일 환경에 맞춰 제작됐다.


원작 ‘R2’ 는 2006년 정식 서비스 시작 이후, 14년간 누적 회원 수 73만, 누적 게임 이용 15억 시간을 기록하면서 지금까지 인기리에 서비스되고 있는 스테디셀링(Steady Selling) 게임이다.




지난해(2019년) 에도 원작에서만 100억원에 가까운 연매출을 올리는 등 웹젠의 대표게임 ‘뮤 온라인’ 과 함께 오랜 동안 ‘캐시카우(Cash Cow)’ 역할을 해 왔다.


‘R2M’ 은 PC온라인 원작이 지향해 온 "No Rules, Just Power!" 라는 동일한 슬로건을 내세우며 ‘성채’ 와 ‘스팟’ 을 둘러싼 개인과 개인, 세력과 세력 간의 치열한 경쟁과 협력의 재미를 지향한다.


  


PC MMORPG 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콘텐츠인 ‘대규모 공성전', 다양한 전장에서 펼쳐지는 ‘이용자 간 대결(PvP, Player versus Player)’ 을 비롯해 다양한 외형으로 모습을 바꾸고 추가 능력치를 얻는 ‘변신 시스템’ 등이 게임 내 핵심 콘텐츠다.


웹젠은 출시 전까지 개발력을 집중해 게임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는 한편, ‘R2M’ 의 정보를 알리는 공식홈페이지 구축 등 서비스준비도 시작했다. 현재 하반기 출시 준비를 목표로 개발을 마무리 짓고 있으며, 게임 및 서비스일정 등의 구체적인 게임정보는 사업일정에 맞춰 공지할 계획이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도자료 : 펄어비스]

펄어비스(대표 정경인) 가 검은사막 PvP(Player VS Player, 이용자간 대결) 대회 ‘투발라의 참 잘하는 전사’ 본선 경기를 23일 진행한다.

700여 팀의 치열한 예선 경기를 통해 16개의 본선 진출팀이 선정됐다. 본선 대회는 3판 2선승제 16강 토너먼트를 거쳐 우승팀을 가리며, 대회 입상자에게 각종 보상 혜택이 주어진다. 본선 경기는 검은사막 공식 방송 ‘검사TV’ 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검은사막 20일 정기 업데이트를 통해 접속 보상 개편을 진행했다. 이용자는 접속만해도 ▲블랙스톤 ▲발크스의 조언 ▲흑결정 조각 등 강화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다.




‘행운의 여신은 나의 편’ 이벤트도 6월 3일까지 진행한다. ▲사냥, 채집, 낚시로 이벤트 아이템을 획득해 금괴 상자(최대 1억 은화)를 교환하거나 ▲이벤트 기간 접속 시간에 따라 금괴 획득 ▲흑정령의 모험 보상 강화 혜택 등을 누릴 수 있다.


‘투발라의 참 잘하는 전사’ 대회 및 이벤트의 자세한 내용은 검은사막 공식 홈페이지(https://www.kr.playblackdesert.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