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제공 : 오버부스트 스튜디오]


모바일 서브컬처 게임 시장에 또 하나의 개발사가 출사표를 던졌다.


서울에 위치한 30여명으로 이루어진 소규모 게임 개발사, 오버부스트 스튜디오가 모바일 서브컬처 게임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2019년 12월 창설된 오버부스트 스튜디오는, 서브컬처 게임 시장에서 활동하면서 꾸준한 게임 개발을 선보였던 개발자들이 다수 포진, 기존의 모바일 게임과는 다른 새로운 트렌드의 서브 컬처 게임을 출시하고자하는 가치를 내세웠다.


이러한 가치를 바탕으로 서브컬처 매니아를 위해, 서브컬처 매니아들이 게임을 만든다’라는 기조로 올 연말, '디버스 오더' 라는 전략 기반의 RPG 를 출시할 예정이다.


오버부스트 스튜디오에서는 매니아들의 입장에서 소통하고, 매니아들의 니즈를 이해하며, 매니아들이 만족할만한 게임과 서비스 퀄리티를 확보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임을 밝혔다.


개발자 하나 하나의 이름을 알리기보다는, 팀이 하나로 뭉쳐 오버부스트 스튜디오라는 이름 자체가 게이머들에게 신뢰받는 브랜드가 되고자 하는 것이 이들의 목표이다.




오버부스트 스튜디오는 오는 25일 국내 첫 알파 테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현재 게임 공식 커뮤니티(https://cafe.naver.com/diverseorder) 를 개방하여, 다양한 게임 관련 소식을 알리고, 소통을 진행하고 있다.


디버스 오더는 “뉴트로 컨퀘스트 RPG” 라는 슬로건을 표방한 서브컬쳐 기반의 RPG이다.


세계의 질서를 관리하는 초월자, 디버스 오더가 죽음을 맞이하자 통제를 벗어난 수많은 세력들이 분쟁을 일으킨다.

이러한 혼돈을 막기 위해 인공적으로 디버스 오더가 만들어지는데, 이가 바로 플레이어다.

플레이어는 디버스 오더의 능력으로 세계의 질서를 바로잡고자 정복의 여정에 오른다.


'디버스 오더'는 기존 RPG 에서 흔하게 볼 수 있었던, 일직선 형태의 스테이지 클리어 방식과는 노선을 달리하는데, 핵심 컨텐츠는 ‘정복 모드’ 이다.




‘정복 모드’ 에서는 플레이어에게 시작 거점을 관리하는 시나리오가 주어지게 된다. 플레이어는 이 시나리오에서 주인공 세력을 이끌며, 주어진 턴 내에 인재 등용, 거점이나 인프라 강화, 전쟁 및 외교같은 다양한 운영을 통해, 시나리오를 클리어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 


흡사 토탈워와 같은 국가(세력) 경영 시뮬레이션를 플레이하는 듯한 느낌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전투는 개성 넘치게 꾸며진 SD 캐릭터들 메인 캐릭터와 메인 캐릭터를 뒷받침하는 서브 병종의 구성으로 이루어지며, 100명에 육박하는 대규모 병력간의 전투가, 보는 재미와 박력을 더한다.



오버부스트 스튜디오는 “기존의 모바일 게임 문법과는 다른 참신한 전략성을 바탕으로, 플레이어 여러분들에게 오래도록 사랑받는 게임을 런칭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는 소감을 밝혔다.




또한, '디버스 오더' 는 플레이어의 선택에 따라 다양한 시나리오가 주어진다.


근미래를 배경으로 수많은 세력과 캐릭터들이 등장하며 스토리 역시 재미와 감동을, 때로는 희비가 교차하는 놀라움을 선사한다.


이번 국내 알파 테스트는 구글 플레이 사용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테스트 참여 후, 피드백을 제공한 유저들에게 추첨을 통해 구글 기프트카드 1만원권도 증정한다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소식은 디버스 오더 공식 카페(https://cafe.naver.com/diverseorde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료 제공 : 오버부스트 스튜디오]


오버부스트 스튜디오가 자체 개발 중인 신작 모바일 RPG '디버스 오더' (Diverse Order) 의 국내 첫 알파 테스트를 다가오는 9월 25일(금) 에 실시할 것임을 밝혔다.


'디버스 오더' 는 지난 2019년 12월 설립된 오버부스트 스튜디오에서 제작 중인, “뉴트로 컨퀘스트 RPG” 라는 슬로건을 표방한 서브컬쳐 기반의 RPG 이다.


세계의 질서를 관리하는 초월자, 디버스 오더가 죽음을 맞이하자 통제를 벗어난 수많은 세력들이 분쟁을 일으킨다. 이러한 혼돈을 막기 위해 인공적으로 디버스 오더가 만들어지는데, 이가 바로 플레이어다.


플레이어는 디버스 오더의 능력으로 세계의 질서를 바로잡고자 정복의 여정에 오른다.




이번 테스트를 통해 충분히 유저들의 의견을 수집하여 유저의 입맛에 맞는 게임을 만들 예정이라며 ”많은 관심과 의견을 부탁드린다.” 고 관계자가 전했다.


구글 플레이 사용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테스트 참여 후, 설문 조사에 참여한 유저들을 추첨하여 구글 기프트카드 1만원권도 증정한다고 밝혔다. 




알파 테스트는 오버부스트 스튜디오 구글 플레이 다운로드 페이지와 디버스 오더 공식 커뮤니티에서 참여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소식은 디버스 오더 공식 카페(https://cafe.naver.com/diverseorde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이시티(각자대표 조성원, 박영호) 는 모바일 액션 MMORPG ‘사무라이 쇼다운 M’ 을 오는 3월 13일에 정식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동시 출시 예정인 ‘사무라이 쇼다운 M’은 90년대를 대표하는 SNK 의 격투 게임 ‘사무라이 쇼다운’ IP 를 모바일로 재탄생 시킨 대작으로, 지난 4일 사전 예약자 수가 100만 명을 넘어서며 출시 전부터 높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캐릭터마다 15종이 넘는 임팩트 효과 및 연타 콤보 스킬을 비롯해 분노 게이지를 통한 필살의 한 방 액션 등 원작 특유의 파격적인 타격감을 그대로 구현했으며, 대전 액션의 묘미를 느낄 수 있는 1대 1 대결 모드 외에도 15인이 승부를 가르는 서바이벌 PVP 등 다양한 콘텐츠를 갖췄다.  


원작 성우진이 열연한 ‘하오마루’, ‘타치바나 우쿄’ 등의 네임드 캐릭터를 직접 수집하고 육성하는 재미도 함께 제공하며, 수동 전투와 자유로운 전투 시점 전환 기능을 활용해 아케이드 대전 게임의 향수를 떠올릴 수 있다. 




조이시티 전현규 사업 부장은 “사무라이 쇼다운 M 은 원작을 그리워하는 이용자 층은 물론, 스토리에 기반한 다채로운 콘텐츠와 전투 모드를 통해 새로운 액션 RPG 를 고대 중인 이용자에게도 만족감을 선사할 것이다.” 며, “완성도 높은 현지화 서비스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고 전했다.


한편, 공식 페이스북은 뉴트로 마케팅으로 이용자들의 호응을 얻어 개설 한달 여 만에 팔로우 1만을 달성했다. 추억의 오락실 여행기와 90년대 월간 잡지, 복고풍 TV 광고 패러디 등 ‘사무라이 쇼다운 M’ 과 함께 옛 감성을 되살리는 콘텐츠를 제공하여 조회수 5만 건 이상을 기록했으며, 팔로우 1만 달성을 기념해 레트로 라디오를 선물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사무라이 쇼다운 M’ 의 사전 예약은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공식 브랜드 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B.k Mania의 LOVE 레이싱모델 

네이버TV 채널 구독부탁드립니다.

https://tv.naver.com/racingmodellove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