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제공 : 한국e스포츠협회]


사단법인 한국e스포츠협회(이하 협회) 가 KBS 와 29일(월) e스포츠 명예의 전당(서울 마포) 에서 ‘e스포츠 산업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식’ 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KBS 정필모 부사장, 한국e스포츠협회 김영만 회장이 참석해, ‘한국 e스포츠 중장기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서’ 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한국 e스포츠 발전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아마추어 e스포츠 활성화부터 아시안 게임 e스포츠 종목화까지 전방위적 협력을 약속했다.


KBS는 올해 협회가 주최하는 KeSPA Cup 중계 권리를 획득해 e스포츠에 본격적으로 진입한다. 또한 한국의 e스포츠가 생활 스포츠로서 자리잡고, 국산 e스포츠 종목이 세계 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국내외 e스포츠 산업을 조명하는 동시에 전반적인 인식 개선에 힘쓸 예정이다. 


빠르게는 오는 8월 17일(토) 부터 진행되는 제11회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대통령배 KeG) 를 KBS 의 모바일 채널인 myK 를 통해 중계한다. myK 는 지난 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종목을 중계했던 채널이기도 하다. 올 하반기에는 e스포츠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제고할 수 있는 다큐멘터리 TV방송용 프로그램도 제작할 예정이다.




정필모 KBS 부사장은 “지난 해 아시안 게임에서 e스포츠 시범종목 중계 후, KBS 내부에서 e스포츠에 대한 움직임이 적극적으로 변화했다. e스포츠는 이미 전세계 스포츠 트렌드를 바꾸고 있는 스포츠 콘텐츠이다. e스포츠가 전국체전 정식종목으로 채택되고 더 나아가 아시안게임,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되는 것도 멀지 않은 미래라고 생각한다. KBS 는 한국 e스포츠 산업 발전에 기여해 e스포츠는 역시 한국이라는 세계적 위상이 유지될 수 있도록 앞으로 노력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김영만 한국e스포츠협회장은 “공영 미디어인 KBS가 한국 e스포츠 산업 전반의 발전이라는 큰 비전을 만들어 나가는데 함께하게 되어 감사하다. 지난 주 대한체육회 인정단체 가입 승인에 이어 이번 KBS 와의 협약은 향후 국내 e스포츠 저변확대와 다양한 종목의 활성화, 특히 국산 e스포츠 종목의 발전에 큰 힘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고 말했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e스포츠협회가 주관하며, 한국콘텐츠진흥원, 라이엇 게임즈, 넥슨이 후원하는 ‘제9회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9th KOREA e-SPORTS GAMES, 이하 제9회 대통령배 KeG) 가 전국결선에 출전할 대표를 뽑는 지역본선에 돌입한다.




지난 3개월간 진행된 대통령배 KeG 지역예선은 전국 각지의 공인 e스포츠 PC클럽에서 개최되었으며, 리그 오브 레전드와 EA SPORTS™ FIFA ONLINE 3 종목에서 각각 500여 팀과 400여 명이 참가하였다. 지역예선에 입상한 이들은 지역본선 시드와 함께 e스포츠 정규클럽대회 클럽대항전 서머에도 출전할 예정이다.

 

전국결선에 진출할 선수를 선발하는 대통령배 KeG ‘지역본선’ 은 오는 9일(일) 강원도 지역을 시작으로 8월 초까지 전국 16개 광역시·도에서 진행된다. 지역본선은 예선 참가여부와 상관없이 참가할 수 있으며, 자세한 일정 확인 및 참가 접수는 KeG 홈페이지(http://www.e-games.or.kr/intro/keg_2017_2) 에서 가능하다. 또한 대통령배 KeG 지역본선은 지역별 문화축제 행사와 연계되어 다양한 즐길 거리와 함께 개최될 계획이다.

 


지역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대통령배 KeG ‘전국결선’ 은 오는 8월 19일(토), 20일(일) 양일간 서울 e스포츠 스타디움(서울 마포) 에서 진행되며, 종목별 1위 입상자에게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과, 종합 우승을 차지한 지자체에는 대통령상과 대회 우승 트로피가 수여된다.

 

한편 ‘대통령배 KeG’ 는 e스포츠 유망주 발굴과 아마추어 e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2007년 시작된 최초의 전국단위 정식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다. 지난 2009년 대통령배로 승격되었으며, 전국 16개 광역시·도가 모두 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2017년까지 11년동안 연속적으로 개최되는 정부참여 전국 단위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는 KeG 가 전세계에서 유일하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년 1월 9일 불타는 금요일 불금!!

서울 마포 상수역 부근에 '주차장 골목'이라 부르는 먹자골목에 왔다.


거기서 범상치 않은 분이 눈에 띄는데 저분은?!!



하이트 신선!!


주차장 골목에 등장한 '하이트신선'
사람들에게 저렇게 인기가 많았던가?

같이 사진 촬영 요청하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옥수수 스틱 아이스크림을 맛있게 드시는 '하이트신선'

이 모습 또한 사람들에게는 진기한 광경이었다.


좀처럼 시민들의 사진요청이 식지 않는다.



그나저나 이 불타는 금요일 '불금'에 '하이트신선'은 이 먹자골목에 오신걸까?

응? 어디로 가시지?


호프집에서 정모가 있으신 거였다!!

하하하


하이트 맥주를 마시고 치킨먹고 피자먹고 사진 찍고...



맛있겠다....

촬영, 편집 B.K.Kim
위 영상은 '하이트신선' 프로젝트로 만들어진 영상입니다.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사출처 플레이팸 http://www.playfam.com/s/36495




지난 2014년 12월 27일 토요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라이브 클럽에서 이색적인 라이브 공연이 펼쳐졌다. 바로 필자가 2달전 언급하였던 '러브라이브' 의 팬, 일명 '러브라이버'들의 팬 카피 라이브 공연이 진행된 것이다. 


‘러브라이브’는 일본의 유명 미소녀 잡지, 음악 회사, 애니메이션 제작사가 모여 만든 가상 아이돌 프로젝트의 이름으로,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9명의 여자 고등학생들이 폐교 위기에 빠진 학교를 구하기 위해 아이돌을 목표로 노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가상 아이돌인 만큼 음반은 물론이고, 애니메이션, 소설, 만화, 그리고 게임까지 그 영역을 넓히며 다 방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일본이기에 가능한, 이른바 ‘오타쿠’ 문화의 정점에 위치한 콘텐츠라고 할 수 있다. 올해 NHN을 통해서 한국에서 리듬액션 장르의 게임으로 정식서비스하고 있다.


[2014/10/23 러브라이버도 라이브를 한다!]


[▲ 러브라이브 팬들의 카피 라이브 공연 제2회 START:DASH가 열리는 프리즘홀 라이브클럽]


[▲ 본 공연을 위한 리허설 중]


[▲ 라이브 공연을 보기위해 2달전부터 예매해서 대기하는 '러브라이브' 팬들]


번 '스타트대쉬 START:DASH 러브라이브 팬 카피 콘서트' 는 2014년 1월 19일 1회 공연에 이어서 두 번째로 진행되는 러브라이버들의 음악 퍼포먼스 공연이다. 스타트대쉬 첫회 공연은 지난 1월 19일 서울 홍대에서 200여명의 관객이 참여했었고, 이번 2회 공연은 300명 이상의 관객이 참여해서 본 공연의 흥행을 과시하였다. 한국에서 하나의 콘텐츠에 대한 팬들이 라이브 공연한다는 것도 이례적이지만, 이를 보러와주는 팬들도 점점 많아지는 결과도 더 이례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 공연 시작전 스크린에서 출연진의 홍보영상을 보면서 기다리는 러브라이버들]


[▲ 첫 순서는 러브라이브 코스프레 댄스팀 '라피네']


공연의 첫 순서로 러브라이브 코스프레 댄스팀인 '라피네'의 공연이 시작되었다. 공연의 노래의 인트로가 들리자마자 러브라이버들의 흥분이 시작되었다. 공연의 구성은 코스프레 댄스팀의 댄스 퍼포먼스, 카피 밴드들의 라이브 공연, 각 출연팀 대표들의 솔로곡 퍼레이드, 마지막 출연진의 연합 단체곡 공연 등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라피네'의 공연이 끝나고 밴드팀 '하라쇼' 의 무대가 이어졌다. '하라쇼(хорошо)' 는 러시아어로 '좋아', '잘했어', '알겠습니다' 등의 의미를 가진 단어로 '러브라이브' 의 캐릭터인 '아야세 에리'의 유행어이기도 하다.


[▲ 러브라이브 카피밴드 '하라쇼' 팀의 공연]


'하라쇼' 팀의 공연이 끝나고 보컬프로젝트 팀의 공연이 시작되었다. 이 공연은 댄스팀, 밴드팀의 출연진의 보컬 대표들이 '러브라이브' 캐릭터 솔로곡과 듀엣곡 등을 부르는 공연이다. 러브라이브 진정한 팬들이라면 러브라이브 단체곡뿐만 아니라 이런 캐릭터 솔로곡이나 듀엣곡을 전부 좋아하기 때문에 정말 팬들을 위한 공연 구성이라고 할 수 있다.


[▲ 러브라이브 보컬프로젝트 팀의 공연]


[▲ 러브라이브 카피밴드 '스쿠페스' 팀 보컬 대표 '잔느예리' 님]


[▲ 러브라이브 댄스팀 '라피네' 보컬 대표 '라쿠' 님]


[▲ 러브라이브 카피밴드 '드림라이브' 팀의 공연]


보컬프로젝트 팀이 끝나고 두번째 밴드팀 '드림라이브' 의 공연이 시작되었다. 이 밴드 팀은 이 공연이 첫 공연이라고 한다. 그래서인지 너무 긴장된 모습이 보였고, 공연 내용에서 그 긴장이 관객들에게 전해져 왔었다. 하지만 현장의 '러브라이버' 관객들은 열심히 노력하는 '드림라이브' 팀에게 열광하고 응원하였다. 비록 대형콘서트가 아닌 현장이지만 성숙된 관객문화의 모습을 볼 수 있어서 놀라웠었다.


[▲ 러브라이브 카피밴드 '스쿠페스' 팀의 공연]


세번째 밴드팀 '스쿠페스' 의 공연이 시작되었다. 밴드 '스쿠페스'는 이 '스타트대쉬 콘서트'를 위해 태어난 밴드라고 말할 수 있다. 1회부터 공연의 기획, 주최, 진행 등이 '스쿠페스' 밴드 중심으로 생겨났었고, 어느 출연진 보다도 이 공연에 대해 애착이 남다르다. 1회 때는 더블 보컬이었던 밴드 구성이 인디 성우 겸 애니송 보컬로 유명하신 '잔느예리' 님을 영입하여 트리플보컬 구성으로 공연을 하였다. 필자는 개인적으로 스쿠페스 밴드가 현재의 구성으로 오래 활동하길 바라고 있다.


[▲ 마지막 순서 밴드 연합 팀의 공연]


[▲ 마지막까지 환호하고 열광하는 '러브라이버' 들]


마지막 순서로 각 출연진들의 대표들이 모여 연합한 밴드로 관객들과 함께 단체곡을 열창하였다. 주최측은 공연을 못 본 '러브라이브' 팬들을 위해 차 후 공연 영상을 공식 카페(http://cafe.naver.com/muse9love)에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연이 끝나고 관객들은 아쉬움을 뒤로 한체 집으로 돌아가는 모습이 마냥 행복해보였다. 필자는 한편으로 아쉬운 생각도 들었다. 아직까지 한국에서는 이런 매니아 문화가 많은 데도 불구하고, 따가운 시선이나 존중받지 못하는 현실이다. 그 현실에서 개선되야 콘텐츠의 가치가 더욱더 빛날 것이고, 한국에서 문화콘텐츠를 만드는 크리에이터들이 우뚝서지 않을까?

(사진제공 : 공연 사진 스텝 성호즈 님, Secret PAS 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프리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