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제공 : 아이언소스]


모바일 수익화 및 마케팅 선도 기업 아이언소스(http://www.ironsrc.com/ko) 가 모바일 게임 개발자를 위한 혁신적인 크로스 프로모션 솔루션(cross promotion tool) 을 3일 출시했다. 아이언소스(ironSource) 의 크로스 프로모션 솔루션을 통해 개발자는 광고 네트워크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고 효과적인 크로스 프로모션 캠페인을 실행할 수 있다. 


크로스 프로모션은 한 퍼블리셔에서 서비스 중인 두 게임이 제휴해 광고를 통해 사용자를 획득하는 마케팅 방식이다. 앞서 출시돼 인기를 모은 모바일 게임 유저를 같은 회사의 신작 게임에 유입시킬 수 있어 각광받고 있다. 


아이언소스 미디에이션(mediation) 플랫폼을 사용하는 앱 개발자는 비용 효율적으로 기존 게임 유저가 새로운 게임을 이용하도록 유도함으로써 기존 유저의 가치를 극대화한다. 이는 광고 성과 측정, 데이터 과학, 리포팅 제한 문제로 그 동안 구현이 어려웠다.  




아이언소스(ironSource) 는 사용자 유입(UA) 관련 전문성과 강력한 최적화 기능을 갖춘 미디에이션 플랫폼을 결합해 혁신적인 크로스 프로모션 솔루션을 제공한다. 아이언소스의 새로운 솔루션은 모바일 게임 개발자에게 크로스 프로모션 전용 개인 광고 네트워크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개발자는 아이언소스 ROAS 자동 최적화 툴과 같은 기능을 비롯해 CPI(Cost Per Install∙유저 획득 단가) 비딩, 캠페인 성과 측정, 데이터 다이나믹 비딩, 서프레션(suppression) 등 네트워크 기술을 모두 활용해 캠페인을 운영할 수 있다. 수익화 관리자는 다른 네트워크 인스턴스와 마찬가지로 최적화된 미디에이션 워터폴(waterfall) 내에서 크로스 프로모션 인스턴스를 설정할 수 있다.




플레이젠더리(Playgendary) 의 드미트리 글레브녹(Dmitriy Glebenok) 최고기술책임자(CTO) 는 "아이언소스 툴을 활용해 ‘킥 더 버디(Kick the Buddy)’ 게임 및 기타 타이틀을 프로모션한 것은 최고의 선택이었다.” 라며, “크로스 프로모션 캠페인 진행 시 광고 네트워크를 전면 활용하기 위해 우리 자신과 경쟁하고 유저에게 커미션을 지불하던 때가 있었다. 아이언소스 툴 덕분에 크로스 프로모션을 진행함에 있어 정확한 수치와 비즈니스 마인드를 갖고 광고를 집행하게 됐다.” 고 밝혔다.


아이언소스 제품 개발 솔루션 부사장 님로드 주타(Nimrod Zuta) 는 "모바일 게임 퍼블리셔들은 오래 전부터 사용자 유입을 위해 타 활동과 동일한 수준의 정교함을 지닌 크로스 프로모션 캠페인 관리 솔루션을 요구해 왔다.” 며, "그들에게 크로스 프로모션 최적화는 어려운 문제다. 그러나 아이언소스의 새로운 솔루션은 앱 비즈니스 수익화와 사용자 유입 사이의 간극을 메우는 역할을 함으로써 모바일 게임 퍼블리셔의 성장을 돕는다. 모바일 게임의 성장 플랫폼이 된다는 목표 아래 우리는 크로스 프로모션의 최적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고 말했다.



  



현재 이용 가능한 모든 크로스 프로모션용 솔루션은 수익화와 마케팅에 어려움을 발생시킨다. 크로스 프로모션 캠페인 실행을 위해 광고 네트워크를 사용하는 퍼블리셔는 자신과 경쟁하거나 기존 유저에게 과도한 비용을 지불할 수 있으며, 광고 성과 측정 역시 어렵다. 서프레션 리스트(suppression list∙구독 취소 사용자 목록) 를 사용할 수 없어 게임을 이미 다운로드한 유저에게 마케팅을 진행하기도 한다. 


저품질의 백필 인벤토리(backfill inventory) 에서만 크로스 프로모션 캠페인을 실행하는 방식도 최선의 선택은 아니다. 다른 게임을 다운로드한 기존 사용자가 잠재적으로 높은 LTV(Life Time Value∙유저 생애 가치, 유저가 게임을 즐기는 기간 동안 평균 사용할 것으로 예측되는 금액의 총합) 를 나타냄에도 불구하고 퍼블리셔가 이에 맞게 최적화할 수 없다.


퍼블리셔가 자신이 선택한 광고 네트워크 외부에 있는 전용 광고 포맷을 활용한다 하더라도 광고 게재, 작성, 추적, 최적화는 내부적으로 관리해야 한다. 외부 수요를 가진 광고 포맷을 수익화하지 않을 시 수익이 감소할 수 있다. CPM(Cost Per Mille∙1000회 노출당 가격) 과 전용 워터폴 인스턴스를 바탕으로 구매하는 것은 가장 기본적 방법이지만 이는 앱 설치 추적, CPI 비딩, 구독 취소 등 퍼포먼스 UA의 기본 요소 중 어느 하나도 트래킹할 수 없는 문제점을 지닌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은 24일 개막하는 국내 최대 ICT 전시회 ‘월드 IT 쇼 2019(WIS 2019)’ 에서 자사 5G·AI·IoT 관련 다양한 혁신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전시가 열리는 서울 코엑스(COEX) 3층 C홀에 ‘스마트 이노베이션(Smart Innovation)’ 을 주제로 864㎡ 면적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미디어·인공지능·게임·공공안전 4가지 테마로 체험공간을 구성했다. 


이번 전시를 찾는 관람객들은 SK텔레콤의 5G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며 생활 속으로 다가온 5G 세상을 만날 수 있다. 


* 5G 시대 e스포츠, 프로야구 중계를 즐기는 새로운 방법 제시 


‘미디어 존’ 에서는 5G 기술을 인기 스포츠 중계에 접목해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미디어 서비스를 선보인다. 


SK텔레콤은 LoL(리그 오브 레전드), 카트라이더 등 e스포츠에 ‘5GX 멀티뷰’ 를 적용, 경기 중계 화면 중 시청자가 원하는 화면을 골라 볼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폰 터치 한 번이면 인기 LoL 프로게임단 SK텔레콤 T1 의 선수별 경기화면을 초고화질로 시청할 수 있으며, 여러 선수의 중계화면을 번갈아 시청해도 지연 없이 연동된다. 


또한 UWV(Ultra Wide View) 서비스는 4K 카메라 3대를 활용해 촬영한 12K 초고화질 영상을 화질 저하 없이 보여주며, 프로야구 중계 활용시 화면에 작게 보이는 선수들의 움직임을 또렷하게 담아낸다. 이와 같은 5G 미디어 기술을 통해 이용자들은 모바일 환경에서도 초고화질·파노라마 중계를 즐길 수 있다. 




* AR글래스 ‘매직리프 원’ 체험하며 보다 입체적인 증강현실 체험 가능 


SK텔레콤은 ‘게임 존’에서 최신 AR 글래스를 활용해 몰입감을 더한 증강현실 서비스, 온몸이 공중에서 움직이는 가상현실 체험 등을 선보인다. 


관람객이 매직리프의 AR 글래스를 착용하고 인기게임 ‘앵그리버드’ 를 실행하면, 눈앞의 공간이 게임 플레이 화면으로 변화해 마치 현실세상에서 게임을 즐기는 것처럼 느낄 수 있다. SK텔레콤은 향후 ‘매직리프’와의 협업을 통해 향후 5G AR 생태계 확산에 기여할 계획이다. 


또한 SK텔레콤은 거대 로봇팔로 공중에 몸을 띄운 채 가상현실 게임을 즐기는 VR 체험도 선보인다. 이를 통해 관람객들은 로봇들이 펼치는 시가전투에 참전한 듯한 생동감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에픽 게임즈’ 의 인기 모바일 게임 ‘포트나이트 모바일’ 에 5G 기술을 적용, 스마트폰과 연결된 클라우드에서 게임이 원활하게 구동될 수 있도록 하는 솔루션도 공개했다. 이처럼 스트리밍 게임 기술을 활용하면 고객이 높은 성능의 장비를 구매하지 않아도 5G 네트워크를 통해 최신 게임을 즐길 수 있다. 


  


* 디스플레이 장착한 AI스피커 ‘누구 네모’로 놀이학습, 정보습득 가능 


‘인공지능 존’ 에서는 출시를 앞둔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 네모’와 AR을 적용해 더욱 새로워진 ‘T전화’ 등 새로운 서비스도 함께 선보인다. 


7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누구 네모’는 어린이들의 놀이와 학습에 최적화된 인공지능 스피커다. ‘누구 네모’ 는 ‘핑크퐁’ 의 어린이용 영어·수학·놀이학습 콘텐츠 및 카메라를 활용한 놀이 콘텐츠, ‘옥수수 키즈 VOD’ 등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영상통화에 재미를 더해주는 T전화 ‘콜라(callar)’ 도 체험 가능하다. AI 기술을 접목해 영상통화 상대방의 나이를 분석하고, 화면에 AR 스티커를 붙여 다채로운 의사소통을 할 수 있다. 


* 드론 활용 보안기술, 화재감지·노후 건축물 모니터링 솔루션 전시 


‘공공안전 존’에서는 SK텔레콤의 ICT 기반 보안·공공안전 기술 및 관련 솔루션을 전시한다. 


이번 전시에서 SK텔레콤은 정기 순찰, 긴급 출동, 시설 점검 등을 위한 5G 자율비행 드론 솔루션을 선보인다. 드론 촬영 영상을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공공안전, 재난 대응, 산업시설 보안 등에 활용하는 다양한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의 통합 화재관리 솔루션은 LoRa 망을 통해 무선 화재감지기가 보내오는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로 건물 내부의 온도정보와 기기 이상유무를 자동으로 확인하고 해당 데이터를 분석해 화재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특히 이 솔루션은 모바일 웹(mobile web) 기반으로 구성되어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 기기를 통해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노후 건축물의 안전상태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도 선보인다. 기존에는 육안으로만 확인 가능했으나 IoT 기술을 접목해 센서가 감지한 이상 징후를 파악하고 위험 상황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했다. 


윤용철 SK텔레콤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초융합·초연결·초지능으로 대표되는 SK텔레콤의 ‘초시대’ 5G 를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형태로 소개하고 관람객과 소통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디지털 광고 분석 솔루션 기업 코차바(대표 찰스 매닝) 는 주식회사 미탭스링크스(대표 타이라 마사타카) 와 일본사업 관련 전략적 기술 제휴를 체결했다고 오늘(8일) 밝혔다.


코치바는 광고를 운영하기 위한 목표 설립과 계획, 데이터 수집 등 효율적인 지표분석을 제공하는 솔루션 기업으로 마이크로소프트, EA, 머신존, 디즈니 등 글로벌 기업들과 전략적 업무 제휴를 맺은 바 있다.



금번 협약을 통해 코차바는 미탭스링크스와 협업하여 광고분석 솔루션 '미탭스애널리틱스' 에 기술을 지원하며, 향후 일본 시장을 중심으로 한 신규 사업 개발 및 기술 대응을 진행한다. 특히, 양사는 정확한 광고 성과 측정과 이를 평가하기 위한 기술 개발에 다양한 협업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는 단순 앱 설치당 단가(Cost per Install, CPI) 와 광고 비용대비 수익률(Return on Ad Spend, ROAS) 로만 측정해온 기존 모바일 광고 분석에 다각화된 방법으로 광고의 부정적 이슈 및 허수를 제거하는 기술로 보다 정확한 측정 및 분석의 새로운 솔루션이 될 것으로 업계의 기대와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코차바의 찰스 매닝 대표는 "코차바는 디지털 시대에 가장 확실한 마케팅 방법이 무엇인지 항상 고민하고 생각하는 기업" 이라며, "이번 미탭스링크스와의 제휴는 단훈 업무 협약을 떠나 디지털 광고업계의 새로운 솔루션을 선보이고자 한다. 일본 시장을 시작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광고 시장을 파악하고, 이를 보다 정확하게 분석해 디지털 광고 업체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코차바는 미탭스링크스와 함께 해외 최신 트렌드를 소개하고 참신한 광고 기술 정보를 교환하는 블로그를 운영해 기업간의 정보 공유 및 협업을 발 빠르게 전개할 예정이다. 글로벌 디지털 광고 솔루션 기업 코차바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https://www.kochava.com) 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매출액 214억원(전년比 17%↑) 영업이익 47억원(전년比 30%↑)

- “최고 화질 적용 등 플랫폼 성능 향상에 박차, 콘텐츠 다양화로 성장세 이어나갈 것”



아프리카TV 는 연결 기준 2017년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14억원과 47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매출액·당기순이익 모두 사상 최대 규모다.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17%와 30% 증가한 수치다. 당기순이익은 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 늘어났다.

 


정찬용 아프리카TV 부사장은 “최고 화질 적용과 신규 방송 솔루션 출시, BJ 지원책의 다각적인 시도, 이용자 소통 강화 등을 통해 서비스를 개선시키는데 박차를 가했다.” 며, “시장 확대가 빠르게 진행되는 상황에서 BJ 와 유저, 아프리카TV 만의 고유한 생태계를 강화시키고 콘텐츠 다양화를 시도해 압도적인 시장 지배력을 유지해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