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토즈소프트(대표 구오하이빈) 는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 프로게임단 선수 영입을 완료하고, 팀 이름을 VSG 로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VSG 는 '리리스' 백승민, '마이티베어' 김민수, '꿍' 유병준, '베리타스' 김경민, '퓨어' 김진선으로 주전 라인업을 구성하고, 서브 정글러로 '위즈' 나유준을 보강해 로스터를 완성했다. 주전 선수 5명은 모두 2013~14년에 데뷔해 한국, 중국, 유럽 등 다양한 지역의 팀을 거치면서 경력을 쌓았다.


특히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 출신 유병준은 2014 LCK 스프링 준우승, 2014 롤드컵 8강, 2018 NEST 준우승의 경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올 봄까지 담원게이밍에 몸담았던 김경민은 IEM 시즌11 오클랜드 우승, 2017 챌린저스코리아 섬머 우승 등의 커리어를 자랑한다.



김남훈 감독을 보좌할 코치로는 '윙드' 박태진을 낙점했다. 박태진 코치는 2013년 나진 블랙 소드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해 이후 Keyd Stars, 진에어 그린윙스, CJ 엔투스, RED Canids 등 한국과 브라질을 오가며 많은 경험을 쌓은 노련한 정글러다. 박태진은 VSG 에서 처음으로 코칭 스태프 커리어를 시작하게 됐다.


VSG 김남훈 감독은 "선수 선발 기준 첫 번째는 기본 실력, 두 번째가 간절함이었다." 면서, "첫 예선까지 호흡을 맞춰볼 시간이 많지 않지만 각 선수들의 장점을 잘 버무려 빠르게 경기력을 끌어올릴 생각" 이라고 말했다. 또 "LCK 에 승격할 수 있는 팀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VSG 는 오는 15일 2019 LoL 챌린저스코리아 스프링 스플릿 예선을 시작으로 LCK 등반을 향한 여정을 시작한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잭스틸(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남녀노소 가족 모두가 게임을 통하여 소통과 화합의 장을 꾸며본다!

2014년 6월 7, 8일 2일간 용산역 아이파크몰 광장에서 열린 '2014 e스포츠 가족 페스티벌'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 2014년 6월 7~8일 용산역 아이파크몰 광장]


[▲ 2014 e스포츠가족페스티벌이 성대하게 진행되었다.]


[▲ 개막식 준비가 한창 중]

 

개막식에서 한국e스포츠협회 전병헌 회장은 축사에서 이번 '2014 e스포츠 가족 페스티벌'은 디지털시대, 새로운 문화로 자리잡고 있는 게임과 e스포츠가, 우리 기억속에 자리잡고 있는 학교 운동회처럼 가족내 세대간 소통의 창구로 거듭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자리로 e스포츠 가족 페스티벌을 통해 할머니와 손자,
아버지와 아들, 어머니와 딸이 함께 게임을 즐기고 소통하는 모습을 보면서, 전세대의 새로운 문화로 게임의 가능성을 보았다고 전해왔다.

[▲ 전병헌 한국 e스포츠 협회장 축사]


오프닝 행사로 2014년 상반기 '짧은치마'로 큰 인기를 끌었던 걸그룹 AOA가 출연해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구었고, 한국 프로 코스튬플레이 프로젝트 팀 '스파이럴캣츠'의 리그 오브 레전드(이후 LOL) 캐릭터 

코스프레 포즈쇼 무대로 기자들과 관람객들의 사진 셔터를 멈추지 않게 하였다.


[▲ 인기 걸그룹 AOA 축하공연]


[▲ 프로 코스프레팀 스파이럴캣츠 타샤 : LOL 레오파드 니달리]


[▲ 프로 코스프레팀 스파이럴캣츠 도레미 : LOL 제너레이션 아리]


[▲ 프로 코스프레팀 스파이럴캣츠 플라티나 : LOL 팝스타 아리]


[▲ 프로 코스프레팀 스파이럴캣츠 쮸 : LOL 얼음불꽃 애니]


[▲ 프로 코스프레팀 스파이럴캣츠 오시은 : LOL 사랑의 추적자 애쉬]



[▲ 한국 프로 코스튬플레이 프로젝트팀 스파이럴캣츠 포즈쇼]


[▲ 스파이럴캣츠, 전병헌 협회장, 문화체육관광부 조현재 차관과 기념촬영]


e스포츠페스티벌에서 인기 부스는 아무래도 하스스톤 부스와 LOL부스였다. 하스스톤 부스에서는 아이

패드와 PC를 이용한 하스스톤 게임 튜토리얼을 체험하고 가족대항전을 인벤방송팀에서 중계하는 등 일반인 관람객들도 마치 e스포츠 선수가 된 것 같은 좋은 기분을 느끼게 해주었다.


[▲ 아이패드를 이용한 하스스톤 튜토리얼 게임체험]


[▲ 하스스톤 가족대항전을 중계하는 인벤 중계석]


그리고 가족대항전 우승팀과 박태민 해설위원과 스파이럴캣츠 타샤의 연합팀의 이벤트 매치에서 예상

보다 뛰어난 실력의 타샤의 사냥꾼이 연탑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 이벤트 매치에 참여중인 스파이럴캣츠 타샤와 박태민 해설위원]


LOL부스에서는 7일 인기 프로게이머의 사인회가 있었다. KT 팀의 카카오 이병권, 스코어 고동빈 선수, 

나진 팀의 꿍 유병준, 와치 조재걸 선수, 진에어 팀의 캡틴잭 강형우 선수들로 간단한 토크와 함께 팬 

사인회가 진행되었다.


[▲ 리그오브레전드 프로게이머 토크 및 사인회]


[▲ 팬에게 사인해주는 KT불리츠 SCORE 고동빈 선수]


[▲ KeSPA에서 출시 판매중인 LOL프로게이머 이름 박힌 모자]


또 하나 화제의 이벤트매치! 바로 LOL부스의 클랜대항전 우승팀과 LOL프로게이머, 스파이럴캣츠 연합팀의 이벤트 매치가 화제의 이슈였다. 연합팀으로는 탑엔 나진 실드의 와치 조재걸 선수, 정글러는 스파이럴캣츠의 객원모델 오시은양, 미드는 진에어 스텔스의 캡틴잭 강형우 선수, 원딜은 나진실드 꿍 유병준 

선수, 서포터는 스파이럴캣츠 도레미양으로 이루어졌다.


[▲ LOL 부스에서는 LOL 체험과 클랜대항전 중계가 진행 중]


[▲ 클랜대항전 우승팀과 프로게이머와 스파캣 연합팀의 이벤트 매치]


경기중계는 온게임넷 롤챔스의 해설진 '클템'이현우 해설과 '존야' 강민 해설로 팬들을 즐겁게 하였다.


[▲ '클템' 이현우 해설과 강민 해설이 클랜대항전 중계 진행]


경기결과는 클랜대항전 우승팀의 승리! 와치 조재걸 선수를 비롯한 연합팀은 비록 졌지만 재미있는 경험이 되었다고 웃음을 잃지 않았다.


[▲ 졌지만 재밌는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밝히는 '와치' 조재걸 선수]


그 외에 모바일 게임 및 AMD 고화질 게임 체험할 수 있는 게임 체험존이 있어서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모바일게임으로는 포코팡, 윈드러너, 다함께 붕붕붕 등 아이들에게 인기였었고, AMD 게이밍 

체험존에서는 AMD 신제품을 이용한 고화질 게임 배틀필드4와 같은 박진감 넘치는 게임으로 어른들이 

관심이 참으로 대단했다.



[▲ 모바일 게임 이벤트로 포코팡, 윈드러너, 다함께 붕붕붕이 나왔다.]


[▲ AMD 홍보대사인 스파이럴캣츠, AMD 게이밍 체험존을 홍보 중]






[▲ AMD 체험존에서 AMD 신제품을 이용한 게임체험을 할 수 있었다.]


[▲ 관람객과 같이 기념 촬영하는 스파이럴캣츠]


개막식에서 나온 전병헌 협회장도 게임에 대한 애정이 대단했다. 8일 메인무대에서 진행된 '포코팡' 

최고점수기록전 이벤트에서 백만점 넘는 점수를 기록하면서 상대했던 스파이럴캣츠의 도레미양을 

가볍게 이기는 기염을 토하였다.


[▲ 전병헌 협회장과 스파이럴캣츠 도레미양의 포코팡 게임 대결]


[▲ 전병헌 협회장과 스파이럴캣츠, 개그맨 정만호와 기념 촬영]

 

전병헌 회장은 "평소에 모바일 게임을 즐기는 편이라 '포코팡'을 가족들과 즐겨 했는데, 오늘 점수는 평소에 기록했던 최고점에 근접한 기록이라 만족스럽다"며 "이렇게 '2014 가족 e스포츠 페스티벌' 현장에 나와 게임을 즐길 수 있어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Posted by 잭스틸(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