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공사가 국내 최초의 마블 코믹스 ‘배리언트 커버’ 를 초판 한정으로 선보인다. 


‘배리언트 커버’ 란 개성 있는 아티스트들의 그림을 표지로 사용한 특별한 에디션으로, 각각 다른 화풍의 그림들을 표지로 만들어 마니아들의 수집욕을 자극한다. 국내 아티스트가 마블 코믹스와 협업해 우리나라 유일의 ‘배리언트 커버’ 를 만든 것은 이번이 최초이다. 


국내 최초 배리언트 커버의 주인공이 된 ’스파이더맨/데드풀 VOL. 0: 이건 팀업이 아니야’ 는 각기 두터운 팬층을 거느린 마블의 슈퍼히어로, 스파이더맨과 데드풀이 함께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선물 같은 작품이다. 특히 입담이라면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두 캐릭터가 만나 끊임없이 쏟아 내는 언어유희의 홍수는 다른 시리즈에서 좀처럼 볼 수 없는 장관이다. 


특히 디즈니가 21세기 폭스를 인수하며, 두 캐릭터의 판권 문제에 대해 대중적 관심이 집중된 시점이기에 더욱 의미 있는 팀업이기도 하다. 국내 최초의 마블 코믹스 배리언트 커버를 작업한 우나영 작가는 흑요석이라는 필명으로 더 잘 알려진 일러스트레이터다. 


  


서울 도심을 배경으로 궁궐 추녀마루 위에 마치 한 조각 잡상인양 자리 잡은 스파이더맨과 그를 놀리듯 팔을 기대고 선 데드풀의 케미넘치는 면면을 잘 잡아낸 이번 커버는 개성 있는 동양적 화풍이 특징이다. 


2010년 ‘한복 여인 시리즈’ 를 발표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흑요석 작가는 ‘서양 동화 시리즈’ 로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개인전을 비롯한 전시를 수차례 진행했으며, 각종 기업(월트디즈니코리아, 넷플릭스, 월드오브워크래프트 등) 과 작업한 일러스트를 선보이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스파이더맨/데드풀 VOL. 0: 이건 팀업이 아니야’ 는 1997년부터 2013년에 이르기까지 두 히어로가 함께 등장했던 이슈를 한데 모았다. ‘데드풀’, ‘케이블 & 데드풀’,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어벤징 스파이더맨’, ‘데드풀 애뉴얼’ 등 다양한 타이틀에 연재되었던 두 캐릭터의 활약상을 한데 모은 것으로, 한 권을 관통하는 큰 스토리 없이 타이틀별로 내용이 다르며 스파이더맨과 데드풀이 함께 등장한다는 게 유일한 공통점이다. 


이 때문에 ‘VOL. 0’ 이라는 특별한 이름을 갖게 되었는데, 다음 권에서 시리즈 내 스토리가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에 마블 유니버스의 역사 속 두 히어로의 관계와 이전에 있었던 사건을 한 눈에 감상할 수가 있다. 


현재 ‘스파이더맨/데드풀 VOL. 0: 이건 팀업이 아니야’ 는 온라인 서점 및 오프라인 서점에서 한정 수량으로 판매 중이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잭스틸(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