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대표 김태영) 이 아시아 최대의 B2B 라이선싱 박람회에 참가해 자사 캐릭터 상품들을 출품한다. 오늘(10월18일) 부터 20일까지 3일간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차이나 라이선싱 엑스포 2017(China Licensing Expo 2017)’ 에서 자사 ‘뮤(MU)’ IP 기반의 제휴 캐릭터들을 다수 선보인다.

 

특히, 웹젠은 이번 박람회에서 ‘토키도키(Tokidoki)’ 의 공동설립자이자 이탈리아 출신 아티스트인 사이먼 레그노(Simon Legno) 가 직접 ‘뮤’ IP 를 재해석해 제작한 캐릭터 ‘Tokidoki X MU(가칭)’ 도 처음으로 일반 관람객에게 전시한다.


 

토키도키는 사이먼레그노가 공동창업자인 무네 모하에르(Pooneh Mohajer) 와 함께 제작한 브랜드 아이콘으로 세계 각국에서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있으며, 전세계 유명 패션브랜드 및 연예인들과 제휴를 맺고 다양한 의류와 캐릭터 상품 등을 선보이고 있다. 게임을 활용한 제휴사례로는 ‘스트릿파이터’, ‘오버워치’에 이어 ‘뮤’와 세번째 제휴 계약을 체결했다.

 

웹젠과 토키도키는 패션∙아트토이∙MD 상품 등 토키도키의 주요 사업에 ‘Tokidoki X MU(가칭)’ 캐릭터를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신규 캐릭터를 활용할 여러 사업 부문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Tokidoki X MU’ 의 한국과 중화권의 라이선싱 사업은 ‘리앤펑(Li&Fung)’ 의 주주인 ‘펑(Fung)’ 그룹의 라이선싱사업 전문법인(Charactopia Licensing Limited) 에서 담당한다.

 

이 외에도 웹젠은 중국의 대표 모바일메신저 ‘위챗(wechat)’ 에서 이모티콘 사업을 펼치고 있는 ‘퓨니(Funi)’ 사와 ‘츄이햄스 뮤(Chewhams X MU, 가칭)’ 캐릭터를 활용한 이모티콘 사업도 준비하고 있다. ‘퓨니’ 는 위챗 내에서 1억건이 넘는 이모티콘 판매 실적을 보유한 대표적인 메신저 이모티콘 사업체다.

 

웹젠은 캐릭터 상품 외에 웹툰, 애니메이션 등 콘텐츠산업 전반으로 협력업체를 늘려 자사의 IP 파생상품과 사업모델을 꾸준히 확대할 계획이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웹젠(대표 김태영) 이 자사의 대표 온라인게임 '뮤(MU)' 를 미술작품으로 표현해 선보이는 전시회 'MUTE' 를 연다. 


웹젠은 AYA아트코어브라운(대표 홍소민) 과 함께 10월 14일부터 15일까지 '뮤(MU)' 의 작품 전시회인 ‘MUTE’ 를 사전에 공개하고, 10월 30일까지 서울 강남에 위치한 브라운 갤러리에서 일반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전시를 진행한다.




웹젠은 ‘MUTE: 소리를 줄이면 보이는 것들’ 이라는 주제로 미술작품들을 선보인다. 관람객들이 게임의 생생한 배경음악과 음향효과에서 벗어나, 고요하지만 차분한 분위기에서 작품 안에 역동적으로 표현된 게임의 세계관을 느끼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전시에는 국내외 다수의 팬을 보유하고 있는 김단비, 박초월, 장정후, 조윤진, 최나리 작가가 ‘뮤(MU)’ 의 게임 캐릭터와 콘텐츠 등 다양한 게임 요소들을 작가 별 고유한 표현기법을 이용해 제작한 미술작품 14종이 전시된다.


 

웹젠은 현대적 콘텐츠인 게임과 순수미술이 만나 완성된 독창적인 분위기의 작품들을 선보여 게임 이용자들은 물론 게임을 즐기지 않는 일반 관람객들에게도 신비롭고 방대한 ‘뮤(MU)’ 의 세계관을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웹젠은 미술작품을 활용한 컬러링 북, 스마트폰 케이스, 머그컵 등의 다양한 기획상품(MD) 을 전시한다. 관람객들이 전시를 관람한 후에도 생활 속에서 작품의 여운을 느낄 수 있도록 꾸밀 계획이다.


 

웹젠은 이번 전시를 시작으로 계속해서 미술, 음악, 웹툰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과 함께 게임과 예술을 접목시키는 공동 작업을 전개해 나간다. 한국을 넘어서 ‘뮤(MU)’ 를 즐기는 전 세계 게이머들을 위해 각국 현지 예술가와의 협업도 계획 중에 있다.

 

이외에도 2차 파생상품, 웹툰, 웹드라마 등 IP 를 활용한 콘텐츠 및 브랜드 상품(MD, Merchandise) 등의 전략 사업 부문에서 지속적으로 파트너사를 확대하고 있다.

 



한편, 웹젠은 자사의 IP 를 활용한 예술작품 전시 외에도 IP 제휴 모바일게임 및 ‘HTML5게임’ 들을 국내외 시장에 출시하면서 국내외 게임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섰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웹젠(대표 김태영) 이 2017년 2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오늘(8월10일) 공시된 웹젠의 2017년 2분기 실적은 영업수익 437억원으로 전분기(2017년 1분기) 대비 1.4% 올랐으며, 영업이익은 112억원, 당기순이익 100억원으로 2.7%, 36.2%씩 상승했다. 전년동기(2016년 2분기)대비로는 영업수익,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18.8%, 23.6%, 11.0% 줄었다.

 

웹젠은 2017년 하반기에 중국 협력사들과 제작하고 있는 IP제휴 모바일게임 및 ‘HTML5게임’ 들 을 국내외 시장에 출시하면서 게임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선다.


 

우선, 텐센트와 함께 준비하는 ‘뮤 오리진’의 후속 모바일 MMORPG ‘기적MU: 각성’ 과 룽투게임즈의 모바일 MMORPG ‘기적MU: 최강자’ 의 중국서비스를 앞두고 있다. 두 게임의 IP제휴 로열티 매출은 하반기 실적 성장에 일정 부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두 게임 모두 중국 현지 비공개테스트를 마쳤으며, 추가개발을 거쳐 중국에서 먼저 출시한 후 국내 출시 일정을 확정 짓는다. 한국에서는 웹젠이 해당 게임들의 게임서비스를 맡는다.

 

또한, 웹젠은 ‘천마시공’, ‘37후위’, ‘후딘’ 등 중국의 게임개발사들과 함께 ‘MU(뮤)’ IP 기반의 ‘HTML5게임’ 을 공동 제작하면서 스마트기기 등에서 애플리케이션(앱)게임에 이어 중요한 차세대 게임플랫폼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전망되는 HTML5게임 시장도 준비하고 있다.


 

이들 중 ‘37후위’ 는 오늘부터 웹게임 시장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켰던 ‘뮤 이그니션(중국명 ‘대천사지검’)’ 을 HTML5 게임으로 제작한 ‘대천사지검H5(한국서비스명 미정)’ 의 소규모 그룹테스트(FGT, Focused Group Test) 를 시작했다. (http://h5.37.com/dtsh5)

 

지난 2014년 중국에서 출시된 웹게임 ‘뮤 이그니션’은 중국에서 출시 첫 달에만 5천여개의 서버에서 서비스되고, 165억원의 현지 매출을 올리는 등 최고의 인기 웹게임으로 흥행했으며, 이후 한국에서 출시돼 웹게임 게이머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웹젠은 모든 스마트 기기로 그 응용범위가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HTML5 개발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 및 경험을 쌓아온 중국의 우수 게임사들과 협력해 HTML5 게임 관련 기술을 축적하고 국내외 HTML5 게임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중국의 게임시장 전문가들은 중국의 HTML5게임 시장이 2017년 상반기에 이미 16억달러(미화, USD) 규모의 시장으로 성장한 것으로 집계하고 있으며, 하반기까지 연간 50억달러의 시장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자료출처: ‘2017 iWeb summit’, http://game.people.com.cn/n1/2017/0619/c210053-29349100.html)

 

‘대천사지검H5’ 를 비롯해 IP제휴로 제작되는 모든 HTML5 게임들은 웹젠이 직접 국내서비스를 담당한다. 이외에도 웹젠은 자사의 IP 를 활용한 2차 파생상품 등의 콘텐츠사업 협력사들도 꾸준히 늘려가고 있으며, 하반기 중 글로벌 게임포털 ‘Webzen.com(웹젠닷컴)’ 에서 PC온라인게임 ‘뮤 레전드’ 의 글로벌서비스를 시작한다.

 

웹젠의 김태영 대표이사는 “IP제휴사업, 글로벌 게임서비스 등 가시적인 게임사업과 더불어 전략적으로 차세대 게임플랫폼에 대응하는 등 여러 미래사업도 준비하고 있다.” 면서, “보유 IP의 가치를 높이고 게임개발 기술을 확대하는 등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 고 전했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5월10일) 공시된 웹젠의 2017년 1분기 실적은 영업수익이 431억원으로 전분기(2016년 4분기) 대비 24.9%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109억원으로 29.9%, 당기순이익은 73억원으로 45% 줄었다. 전년 동기(2016년 1분기)대비로는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28.1%, 35.9%, 40.2% 감소했다. (IFRS 연결기준)

 

웹젠은 1분기 중 기존 서비스되고 있던 게임들의 매출이 정체되고, PC온라인게임 ‘뮤 레전드’ 등의 신작게임 출시가 다소 지연되면서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 3월 말에 출시된 ‘뮤 레전드’ 와 5월 정식서비스를 시작하는 모바일게임의 매출이 반영되는 2분기에는 실적이 반등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2분기부터는 중국의 협력사들과 진행하는 IP제휴 게임들이 중국 내에서 출시될 계획으로 추가 로열티 수입도 실적에 일정 부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반기에는 웹젠이 퍼블리싱을 준비해 온 게임과 IP제휴게임 중 2개 이상의 신작을 국내에 출시한다. IP제휴 게임들에 대해서도 개발사 및 파트너사들과 협의를 거쳐 사업전략을 확정하는 대로 중국 등 현지에서 신작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외에도 웹툰, 웹드라마, 2차 파생상품 등 IP를 활용한 콘텐츠 사업과 브랜드 상품(MD, Merchandise) 을 활용해 브랜드 파급력과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 전략 사업 부문에서는 지속적으로 파트너사를 확대하고 있다.

 

웹젠의 김태영 대표이사는 “일본법인을 설립하는 등 해외 시장에서 자사의 점유율을 높일 수 있는 여러 해외진출 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면서, “내부적으로는 게임개발력을 높이고 IP사업들을 검토하면서 신작 출시 등 하반기를 대비한 여러 사업들을 준비하겠다.” 고 전했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