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대표 김태영) 이 2018년 3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오늘(11월 09일) 공시된 웹젠의 2018년 3분기 실적은 영업수익이 639억원으로 전년 동기(2017년 3분기) 대비 77.49% 성장했으며, 영업이익은 199억원으로 165%, 당기순이익은 153억원으로 441% 증가했다.


전 분기(2018년 2분기)와 비교했을 때, 영업수익은 30.7%,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54.9%, 23.6% 상승했다. 웹젠의 3분기 실적 성장은 지난 6월 출시된 ‘뮤 오리진2’ 이 견인했다.


‘뮤 오리진2’ 는 출시 후 5개월이 지난 현재도 매출순위 5위권을 유지하면서 장기 흥행게임으로 자리잡아 상당기간 안정적인 매출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전편 ‘뮤 오리진’ 은 ‘뮤 오리진2’ 가 출시될 때까지 매출 상위를 유지하며 3년 넘게 웹젠의 캐시카우(Cash Cow) 역할을 해 왔다.



웹젠은 하반기 이후, 이미 출시된 모바일게임 ‘뮤 온라인H5’ 의 실적에 더해 글로벌 원빌드(Global One-build) 게임들의 출시 후 흥행성적에 따라 추가적인 매출성장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구글플레이스토어 매출순위 30위권에 진입한 ‘뮤 온라인H5’ 외에 가장 빠른 출시가 예정된 게임은 SNG(Social Network Game) ‘큐브타운(Qube Town)’ 이다. 사내 테스트 기간동안 직원들로부터 이례적인 호평을 얻어 내부 기대도 높다.


하반기 중 소프트런칭(Soft-Launching) 방식으로 해외 일부 국가에서 먼저 게임서비스를 시작하고, 사업일정을 조율해 글로벌 서비스로 전환한다.


  


또한, 웹젠은 지난 11월초 자회사 ‘웹젠 레드코어(REDCORE) ’를 설립하면서 신작게임 개발 프로젝트도 구체화했다. ‘웹젠 레드코어’ 는 스테디셀링 게임인 ‘R2’ 의 주요 개발진 10여명을 주축으로 설립됐다.


웹젠은 독립된 의사결정과 개발환경을 요청한 개발진의 제안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개발투자의 일환으로 ‘웹젠 레드코어’ 를 설립하고 신작개발 프로젝트를 맡겼다. 웹젠 본사는 사업 및 경영상의 지원을 제공하고, 자회사는 게임개발로 각자의 전문 분야에만 집중해 양사 간의 전문성을 최대한 활용하는 구조다.


‘웹젠 레드코어’ 는 10여명의 게임개발진으로만 구성된 가벼운 조직으로 이미 정비를 마쳤고, 신작개발에만 전념할 수 있는 프로세스도 구축했다. 웹젠은 ‘R2’ 의 개발과 서비스를 담당하면서 오랫동안 손발을 맞춘 개발진들이 주축이 된 ‘웹젠 레드코어’ 의 신작 프로젝트가 높은 완성도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2018년 3분기 실적 발표 관련 실적 비교표

 


신작게임의 초반 기획은 완성된 단계로, 개발프로젝트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이후 개발진행 상황에 따라 사업 일정을 검토한 후 공개한다.


이외에 천마시공, 후딘 등 중국의 여러 파트너사들과 공동으로 제작하는 다수의 모바일게임 및 H5게임 신작도 이르면 내년(2019년) 상반기 국내외 출시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웹젠의 김태영 대표이사는 “국내외 게임시장에서 여러 장르의 신작게임, 우수 개발사들을 확보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여러 프로젝트에서 긍정적으로 협의를 마무리하고 있다. 사업전략을 고려해 시장에 차례로 공개할 것” 이라면서, “게임개발 및 신작 확보에 대한 투자를 중심으로 IP제휴사업도 꾸준히 확대해 미래성장 동력으로 삼겠다.” 고 전했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디게임' 을 소개하는 코너!  벌써 열번째 시간으로 Teemo Soft 이종건 대표의 '어느날 태양이 사라졌다' 를 소개합니다.


'어느날 태양이 사라졌다'  지난해 12월,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 출시된 유료게임으로 태양을 되찾기 위한 소년의 모험을 그린 2D 액션 플랫포머 RPG 게임입니다.


Teemo Soft 이종건 대표 1인 게임 개발사로 2012년 애플 앱스토어로 '휴지빨리풀기' 와 '점프점프시리즈' 등의 모바일 게임을 출시 하였고, 2014년에는 NS 러너(No Smoking Runners) 라는 게임을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 동시 출시했을 정도로 열정이 대단한 인디게임 개발사입니다. 


이번 출시한 게임은 디자인과 프로그래밍, 배경음악 그리고 효과음 일부까지 전부 혼자서 제작한 이종건 대표의 혼신의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독자는 밑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유튜브로 이동해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youtu.be/MYruhl8HJjE)


'어느날 태양이 사라졌다' 는 요즘 나오는 일반 모바일 게임처럼 공격버튼만 터치해서 플레이하는 단순한 게임이 아니라 자동전투와 과금 플레이가 없고, 공격패턴을 보고 공격, 방어, 회피, 이동 등 모두 유저가 조작으로 플레이하는 순수 컨트롤 게임입니다.


▲ 공격, 방어, 회피, 이동을 모두 콘트롤 플레이해라! 


  


마치 극악의 난이도 콘솔 게임 '다크소울' 처럼 몬스터의 공격을 받으면 경직이 되기 때문에 콘트롤 플레이를 좋아하는 하드 유저들에게 취향 적격인 게임입니다. 실제로 캐릭터가 죽었을 경우 '다크소울' 처럼 '당신은 죽었습니다...' 라는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기에 유저들에게 오기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요소들이 있습니다.


▲ 주인공 캐릭터 특성창(아이템, 능력치, 속성 설정)


주인공 캐릭터는 RPG에 나오는 직업이란 것이 없습니다. 힘/체력/손재주 세가지 능력치와 100여가지의 아이템 장비, 검/단검/도끼/둔기/창 5가지 타입의 무기들, 불/얼음/땅/번개 총 4가지의 속성 등을 선택함에 따라서 스테이지 상황에 따라 다양한 게임 특성플레이로 공략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게임 내에 펫 시스템도 갖춰져 있어 힘든 모험 스테이지를 5종류의 다른 능력을 가진 펫들과 같이 할 수 있어, 유저의 게임 플레이에 컨트롤에 대한 재미를 더했습니다.


▲ 주인공과 같이 플레이를 도와주는 5종류 특성의 펫들


커피전문점에서 커피 한잔 살 정도의 가격으로 이만한 퀄리티의 완성도 있는 유료 게임이 있다면, 과금 유도 게임에 거부감이 있는 유저들에게 이 '어느날 태양이 사라졌다' 가 적격인 게임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어느날 태양이 사라졌다'는 현재 구글플레이 스토어(https://goo.gl/e6wMbP)와 애플 앱스토어(https://goo.gl/xoSBxO)에서 유료 다운로드가 가능하며, 게임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개발사 블로그(http://genjeo.blog.me)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포스팅 재밌게 보셨나요?

B.k Mania의 모든 콘텐츠는 여러분의 추천, 시청, 공유, 후원으로 만들어집니다. 

소액이라도 제작 후원의사가 있으시면 아래 '투네이션' 링크를 통해 후원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후원 방법 http://kbk518.tistory.com/2513


투네이션 링크 https://toon.at/donate/636577292654736925




영상제작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