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회사 ‘웹젠드림’, 바리스타 교육과정 수료한 장애인10명 직접 채용


-    사내에 안정된 장애인 일터 마련, 임직원과 장애인 교류로 협력과 공존의 의미 더해


-    웹젠, ‘청소년 코딩공작소 with 웹젠’ 등 사회공헌 사업 확대 노력 계속할 것


웹젠(대표 김태영) 이 장애인 고용을 위한 자회사 ‘웹젠드림’ 을 설립하고 장애인 10명을 새로 채용했다.  지난해 장애인 고용을 위해 자사가 전액 출자하는 자회사 ‘웹젠드림’ 을 설립한 후, 올해 3월부터 바리스타 교육과정을 이수한 발달장애인 10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해 사내카페 ‘꿈꾸는 숲’ 의 운영을 시작했다.



웹젠드림은 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고용을 목표로 설립됐다. 웹젠은 웹젠드림의 운영경험을 쌓으면서 이후 장애인표준사업장 인가를 신청하고, 장애인 고용의 확대와 안정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기 위한 공익적 성격도 더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웹젠은 자사의 사옥 내 임직원 카페에서 근무하는 장애인 바리스타들의 업무현장을 직접 접하는 임직원들이 장애인과의 상생과 협력을 되짚어보는 계기도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웹젠은 2019년에도 사회공헌사업 및 지원활동도 늘려갈 예정이다. 현재 청소년 교육지원사업인 '청소년 코딩공작소 with 웹젠' 과 ‘토닥토닥 마음교실’ 을 비롯해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펼치고 있다.


'청소년 코딩공작소 with 웹젠' 은 2017년 10월, 웹젠이 분당판교청소년수련관에 운영을 위탁해 웹젠의 기부금으로 조성 및 운영되는 교육공간이다. 매년 전달되는 기부금으로 회사의 소재지인 성남지역 청소년들을 위한 다양한 IT 및 소프트웨어 관련된 수업이 열린다.


해당 시설 및 프로그램은 경기도교육청으로부터 ‘경기 꿈의 학교’,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으로부터 ‘창의융합 선도기관’ 에 선정되는 등 지역과 기업이 연계하는 사회공헌사업의 성공적인 사례로 꼽히고 있다. 지난해(2018년) 에만 약 4천명의 청소년들이 웹젠의 코딩 및 게임개발 교실을 거쳐갔다.


  


웹젠은 올해(2019년) 도 판교청소년수련관과 함께 대상 인원을 늘려 코딩 및 UA(Unplugged Activity, 컴퓨터없이 하는 사고력활동)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사업을 마련했다.


이외에도 웹젠은 직원들의 자발적인 봉사활동을 독려해 사회봉사 동호회 ‘반딧불’ 운영을 지원하고, 사내 경매수익금과 기부금을 복지단체에 전달하는 ‘아름다운 경매’ 를 상시 진행하는 등 임직원 참여형 사회공헌 활동도 펼치고 있다.


웹젠의 사회공헌 활동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웹젠의 기업홈페이지 내 사회공헌 안내 ‘함께하는 웹젠’(http://company.webzen.co.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오덕포텐(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