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6. 9. 11 (일) 서울 강서구 KBS 스포츠월드 제 2체육관에서 스타크래프트 II: 공허의 유산(StarCraft® II: Legacy of the Void™) 으로 진행되는 스타크래프트 II 스타리그 2016 시즌2(이하 스타리그 2016 시즌2) 파이널, 결승전 경기가 진행되었습니다. 그 생생한 현장의 모습으로 사진으로 담아보았습니다.


▲ 경기 전 중계 리허설 준비중인 모습


이번 스타리그 2016 시즌2 파이널 경기는 스타리그 2016 시즌1 승자조 결승에서 명승부를 만들어냈던 저그의 박령우(SK telecom T1_Dark)와 저그의 강민수(SAMSUNG GALAXY_Solar) 가 스타리그 최강자 자리를 놓고 자존심 대결로 WCS(World Championship Series) 체재 출범 이후 처음으로 펼쳐지는 저그 대 저그의 결승전! 일명 두 선수의 '저그 원탑 결정전'으로 유저들의 관심이 뜨거웠었습니다.


▲ 리허설 중 기합을 넣고있는 중계진(왼쪽부터 정윤종 해설, 서경환 캐스터, 고인규 해설)


지난 시즌에 이어 다시 한번 왕좌에 도전하는 박령우 선수는 WCS 출범 이후 한국에서 처음으로 지난 시즌 우승자가 차기 시즌 결승에도 진출하는 진기록을 세웠습니다. 이번 시즌에서 박령우가 우승할 경우 WCS 10,000 포인트 돌파하는 최초의 기록 보유자가 됩니다.


한편, 해외 대회에서 굉장한 활약을 보였지만 국내 대회와는 유독 인연이 없었던 강민수 선수의 경우 국내 첫 결승 진출과 더불어 이번 시즌에서 우승할 경우 데뷔 이후 약 4년여만에 국내 개인리그 우승 기록을 세우게 됩니다.


▲ 박령우 선수 응원 도구들


  


이번 결승전 예상은 변수가 너무 많다고 불리우는 저그 대 저그(저저전)이기 때문에 아무리 강한 박령우 선수라도 섣불리 우승을 장담할 수 없는 경기라고 유저들은 예상하였다.


▲ 강민수 선수 응원 도구들



▲ 경기 준비에 만전을 기하는 박령우 선수



▲ 경기 전 마인드 콘트롤중인 강민수 선수


  


▲ 서경환 캐스터의 외침과 함께 "경기~~~ 시작합니다!!"


▲ 결승전 경기전 두 선수의 도발 토크는 장내 분위기를 격앙시켰습니다.


▲ 해외 스타2 시청자들을 위한 글로벌 중계진


  


▲ SPOTV GAMES의 꽃! '행갱' 이현경 아나운서!


▲ 박령우 선수를 응원하기 위해 참석한 SKT T1 동료 선수들


▲ 강민수 선수를 응원하기 위해 참석한 삼성 갤럭시 동료 선수들과 강민수 선수 부모님


  


▲ 경기를 관람하는 관객들


역시 저저전 결승전답게 장군멍군 1세트씩 서로 승리를 따가며, 막판 7세트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두 선수들의 빌드와 전략에 대해 관람하는 관람객과 선수 팬들 사이에서 탄성이 터져나왔습니다.


▲ 마지막 7세트를 앞두고 초흥분 상태의 서경환 캐스터와 침착한 모습을 보인 정윤종, 고인규 해설



▲ 숨막히는 7세트 경기 중 무대 가운데서는 스타리그 우승 트로피가 기다리고 있다.



  


과연 이 스타리그 우승 트로피는 누구에게?!


2016 스타리그 시즌2 우승 트로피는 삼성 갤럭시 강민수 선수가 차지하였다.


7세트는 마치 무사들의 단발 승부같은 경기 내용이었습니다. 마지막 7세트 '프로스트' 맵에서 서로 대각선에 위치한 그 때에 서로 저글링으로 정찰을 보다가 단순간 박령우 선수의 위치를 파악한 강민수 선수는 저글링 부대를 이끌고 단숨에 박령우 선수 진영을 제압하였습니다. 경기 시간은 짧은 7세트였지만 긴장감이 흐르는 극도의 경기 내용이었기 때문에 관중들의 환호와 탄식의 소리는 무엇보다 컸었고, 유저들의 반응 대부분은 2016년 명경기라고 두 선수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 우승에 대한 감격에 흐느끼는 강민수 선수


▲ 그리고 그는 우승 트로피를 높이 들어올렸습니다.


▲ 눈물의 우승자 인터뷰. 그의 노력을 알기에 서경환 캐스터는 그의 등을 다독여줍니다.


  


▲ 준우승한 박령우 선수! 좋은 플레이였습니다!!


▲ 우승한 강민수 선수 정말 축하합니다!!


▲ 강민수 선수 축하하는 삼성갤럭시 팀동료들과 가족


  


▲ 마지막으로 스타리그 시즌2를 정리하는 중계진들

고인규 해설의 표정이 재미있네요~


▲ 마지막 꽃가루가 뿌려지면서 강민수 선수의 우승 트로피 키스 세레모니가 시작되었습니다.


▲ 국내 리그의 첫 우승을 맛본 강민수 선수 축하드립니다!!



취재 및 포스팅 문의 (kbk518@naver.com)








Posted by 잭스틸(B.K.Mania) 잭스틸(B.k Mania)

댓글을 달아 주세요